UPDATED : 2021-01-26 (화)

농업경제신문

한국사회투자, 인도네시아서 소셜임팩트 창출

2020-12-31 16:42:58

KOICA 민관협력 인도네시아 사회문제 해결사업 진행
메이커스페이스 조성·소셜벤처 창업교육 및 성장지원
center
한국사회투자가 KOICA 민관협력사업으로 진행하고 있는 인도네시아 사회문제해결 혁신창업 지원 강화 사업에서 한 멘토가 청년 창업 교육을 위해 소셜 벤처에 대한 강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한국사회투자
[농업경제신문=김예슬 기자]
한국사회투자(대표 이종익)가 인도네시아 청년 창업 지원 활동을 통한 소셜임팩트 창출에 속도를 낸다.

한국사회투자는 한국국제협력단(KOICA) 민관협력 사업의 하나로 인도네시아 사회문제해결 혁신 창업 지원 강화 사업을 통해 올해까지 총 946명의 수혜자를 배출했다고 31일 밝혔다.

이 사업은 2019년부터 한국사회투자와 KOICA의 민관협력 사업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인도네시아 내 전문적인 창업 교육과 인력 양성을 통해 소셜벤처의 창업과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시작됐다.

현지 실태조사를 통해 고등교육기관 중심 지역이자 청년층이 약 43%에 달하는 반둥 지역에 메이커스페이스를 조성했다.

또한 소셜벤처 창업 교육 및 멘토링과 3D 프린터 사용, 목공 및 공예 모델 제작, 사물 인터넷 기술 등 기자재 활용 교육으로 총 946명의 수혜자를 배출했다.

특히 한국사회투자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오프라인 공용 공간의 이용 및 교육이 제한되면서 온라인 메이커스페이스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미 12월부터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교육을 진행하기 위해 각 교육 과정을 온라인으로 전환했다.

이번 사업은 팹랩반둥, 인스텔라 등 현지 액셀러레이터와의 협업으로 사업 전문성을 높였다.

또한 액셀러레이팅 핵심 인력으로 활동했던 전문가들이 창업 교육과 멘토링의 멘토로 직접 활동하는 게 특징이다.

아울러 암베스인도(AMVESINDO) 등 현지 벤처캐피털 네트워크 연계로 투자 및 해외 진출까지 폭넓은 지원이 기대된다.

이종익 한국사회투자 대표는 "국가, 지역 내 사회 문제가 더 다양해지면서 각국 정부와 기관이 창업가를 육성하고 사회혁신조직을 지원하는 사업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면서 "소셜벤처 창업 지원 프로젝트를 통해 인도네시아 내 청년 창업 활성화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사회투자는 2012년 설립된 임팩트투자사 및 액셀러레이터로 소셜벤처, 사회적기업 등 사회혁신조직을 대상으로 경영 컨설팅, 액셀러레이팅, 임팩트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한국전력공사, 교보생명, 메트라이프생명 사회공헌재단, 하나금융그룹 등 다양한 기관과 소셜임팩트를 창출하는 사업을 수행했다.

김예슬 기자 news@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은행연합회
산림
화순
1004
산림청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