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1-01-26 (화)

농업경제신문

풀무원 ‘탄소발자국’ 인증 획득 그 비결은? … ‘친환경’ 핵심 사업전략

2020-11-30 16:37:25

center
[농업경제신문=임해정 기자]
풀무원이 ‘국산콩두부’로 영국 탄소발자국 인증을 받으며 친환경 제품 개발에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풀무원은 국산콩두부 10종이 영국 친환경 인증기관 ‘카본 트러스트’(Carbon Trust)의 ‘탄소발자국’(Carbon Footprint) 인증을 획득했다고 30일 밝혔다.

‘카본 트러스트’는 영국 정부가 기후 변화 대응과 탄소 감축을 위해 설립한 비영리 기관으로 전 세계 기업,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탄소·물·폐기물 등의 ‘환경발자국 인증’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 중 ‘탄소발자국’은 제품의 제조 전 단계부터 폐기까지 발생하는 총 탄소 배출량을 산정하여 수여하는 인증이다.

풀무원은 해외 두부사업 성장에 따라 글로벌 시장에서도 공신력 있는 친환경 인증을 확대하고 있다.

실제 풀무원은 올해 미국에만 약 1,000만 모 이상의 두부 수출을 확정했다. 풀무원 미국법인의 두부사업은 매년 두 자리 성장률을 보이고 있으며, 미국 닐슨에 의하면 미국 두부 시장도 전년대비 올해 약 50% 성장했다.

풀무원의 이러한 환경경영 성과는 ‘친환경’(Eco-Friendly)을 전사 핵심 사업전략으로 삼고 꾸준히 노력해온 결과다.

제품 제조 전 단계와 폐기 단계에서는 ‘환경을 생각하는 포장 3R 원칙’을 적용해 플라스틱 포장재 줄이기, 재활용이 쉬운 포장재 도입, 화학물질이 남지 않는 수성잉크 사용 등을 통해 탄소 배출을 줄이고 있다.

제품 제조 단계에서는 신재생에너지를 적극 도입했다. 풀무원은 두부공장, 김치공장, 물류센터 등 전국 9개 사업장에 태양광 발전과 태양열 집열 설비를 구축해 탄소 배출량을 줄이고 생산 부산물을 재활용하고 있다. 풀무원은 두부 공장의 생산 부산물인 ‘비지’를 순환자원 인정을 받아 폐기물이 아닌 자원으로 선순환을 하고 있다.

풀무원 홍은기 ESH 담당은 "사람과 자연을 함께 사랑하는 로하스기업 풀무원은 안전하고 안심하게 먹을 수 있는 바른먹거리를 만드는 것에 그치지 않고 지구환경까지 고려한 친환경 제품 개발에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며 “2022년까지 풀무원의 모든 제품에 재활용 우수 포장재를 적용하고 온실가스 배출량 35%, 에너지 사용량 24%, 물 사용량 50%, 폐기물 배출량 60%를 감축하겠다”고 밝혔다.

임해정 기자 lhjihj9031@naver.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은행연합회
산림
화순
1004
산림청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