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1-01-26 (화)

농업경제신문

고기인듯 고기아닌 고기 같은 너, '비건' 열풍…유통家 점령

2020-11-27 14:50:14

center
제공: 풀무원
[농업경제신문=임해정 기자]
식품 업계에 동물성 식품을 섭취하지 않은 채식주의 ‘비건’ 바람이 불고 있다.

한국채식연합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채식 인구는 약 150만 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2008년 15만 명에서 10배 늘어난 수치다. 최근 밀레니얼 세대를 중심으로 지구 환경을 위한 가치소비가 늘면서 유통업계가 비건 식품 출시에 열을 올리고 있다.

롯데리아는 식물성 단백질 버거인 ‘스위트 어썸 버거’를 출시하며 비건 버거의 시작을 알렸다. 또한 샌드위치 브랜드 써브웨이는 식물성 고기로 만든 샌드위치를 선보이며 그 대열에 합류했다. 앞서 미국 버거킹은 식물성 패티를 사용하면서 대체육 버거에 대양한 옵션을 지속적으로 선보였다.

또 풀무원식품 라면 브랜드 ‘자연은 맛있다 정면’이 한국비건인증원의 비건식품 인증을 획득하며 라면시장에도 새 바람이 일어났다.

‘정면’은 일반적으로 연상하는 비건라면과는 달리, 진하고 칼칼한 매운맛이 특징인 ‘맛있는 비건라면’이다. 12가지 채소를 로스팅해 채소의 감칠맛을 살리고, 콩으로 만든 채수(菜水)와 장으로 만든 밑 국물을 더해 고기 육수와 같은 진한 풍미까지 지녔다.

그 밖에 채식을 선호하는 고객들을 겨냥한 롯데마트는 고기 대신시리즈를 출시하는 등 돈까스 순살 후라이드를 최적의 식감과 맛을 구현해내 큰 인기를 끌었다.

최근 비건식품은 기존에 슴슴한 맛의 제품을 떠올렸던 소비자들의 고정관념을 깨고 있다. 풍부해진 맛으로 굳이 채식을 하지 않는 사람들에도 입소문이 나며 비건식품이 새 지평을 연 것이다.

동물권익과 환경보호 등 윤리적 소비 측면에서도 채식 트렌드는 인기는 더욱 높아지고 있으며 코로나 19로 인해 안전한 먹거리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어 다양한 대체육이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임해정 기자 lhjihj9031@naver.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은행연합회
산림
화순
1004
산림청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