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0-11-27 (금)

농업경제신문

야생화재배업·분재재배업 가구 수입 증가…2019년 임업경영실태조사 결과

2020-10-30 11:35:07

center
산림청 전경. 사진=산림청
[농업경제신문 임지혜 기자]
분재재배업, 야생화재배업은 지난해 수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은 지난 28일 육림업, 산채재배업, 약용식물재배, 채취업, 조경수재배업, 분재재배업, 관상식물재배업, 야생화재배업 7개 업종에 대한 2019년 기준 임업경영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 분재재배업, 야생화재배업이 가구 수입 및 임업수입이 증가했다. 반면 산채재배업, 약용식물재배, 채취업, 조경수재배업은 가구 수입 및 임업수입이 모두 감소했다.

분재재배업은 분재문화 확산 및 중국 수출 증가 등으로 가구 수입 증가(5018→7868만원, 57%)했고, 야생화재배업은 수도권 매립지 야생화 단지 조성 및 야생화원 조성 등 공원 조성 등에 대한 수요가 늘어 가구 수입이 증가(9999→1억7851만원, 79%)했다.

산채재배업은 소면적 재배임가의 비중이 늘어 가구 수입이 감소(3034→2223만원, 26.7%), 약용식물재배업은 전체 생산량 감소 및 소면적 재배임가의 비중이 늘어 가구 수입이 감소(3436→2936만원, 14.6%), 조경수재배업의 경우 건설경기의 장기 침체로 인해 가구수입이 감소(6930→6371만원, 8.1%)했다.

산채, 약용식물, 분재재배 업종은 직거래를 선호하고, 그 외 조경수, 관상식물, 야생화재배 업종은 도소매상을 통해 유통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업경영실태조사는 20개 임업 업종에 대한 경영구조, 경영의사 등을 파악해 임업정책 수립에 필요한 경영 정보 등을 제공하기 위해 매년 산림청이 실시하고 있다. 올해는 7개 업종에 대한 조사가 이뤄졌다.

강대익 산림청 정보통계담당관은 "앞으로 주요 업종에 대한 경영구조를 지속해서 분석해 임가의 소득증대를 위한 각종 정책 수립의 기초자료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임지혜 기자 lhjihj9031@naver.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순
1004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