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0-10-30 (금)

농업경제신문

집에서 즐기는 한라산 가을단풍…비대면 탐방프로그램 강화

2020-10-18 20:16:23

center
가을단풍이 장관인 한라산국립공원 모습.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농업경제신문=김철호 기자]
제주특별자치도 세계유산본부는 한라산 단풍 풍경 영상을 홈페이지와 온라인을 통해 제공하는 등 비대면 방식의 탐방활동 프로그램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제주도는 10월부터 한라산 가을 단풍철이 시작되면서 한라산에 많은 탐방객들이 몰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 방식의 탐방 프로그램을 확대와 함께 탐방객에 대한 코로나19 방역활동도 강화할 방침이다.

한라산국립공원은 한라산 단풍 풍경을 시간과 장소에 관계없이 감상할 수 있도록 드론을 활용해 제작한 영상을 홈페이지에 게재하고 있으며, 다양한 영상자료 제공을 위해 한라산 단풍 풍경 영상을 수시로 업데이트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SNS를 통해서도 한라산 단풍 풍경을 볼 수 있도록 준비하는 등 비대면 방식의 탐방활동을 지속 발굴·추진해 나가고 있다.

이와 함께 한라산 탐방객들에 대한 코로나19 방역활동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탐방로 입구에서는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대한 배너 설치 등의 홍보활동을 강화하고 있으며, 대피소와 정상주변에서 탐방객 간의 거리두기 유지를 위해 근무자를 추가 배치해 지속적인 안내와 홍보를 이어가고 있다.

아울러 탐방객이 주로 이용하는 화장실 등의 시설물도 1일 2회에서 4회로 방역을 강화했으며, 탐방안내소와 산악박물관에 발열체크, 마스크 착용 의무화, 사회적 거리두기, 입장인원 제한 등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엄격하게 준수하고 있다.

한정우 한라산국립공원소장은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사람들이 몰리는 가을철에는 가급적 집에서 단풍을 감상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하면서 "사진촬영을 위해 무단 입산행위에 대해서도 엄정하게 대처 하겠다"고 밝혔다.

김철호 기자 fireinthesky@hanmail.net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