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0-11-01 (일)

농업경제신문

농업성공 비결 들려줄 농업기술명인 찾았다

2020-10-18 20:51:53

center
식량작물 최고농업기술명인에 선정된 김복성 씨. 사진=농촌진흥청
[농업경제신문=김예슬 기자]
농촌진흥청은 식량작물, 채소, 과수, 화훼‧특용작물, 축산 분야에서 탁월한 농업 기술을 보유하고 지역농업발전에 이바지 하고 있는 2020년 대한민국 최고농업기술명인 수상자를 선발했다.

농촌진흥청은 2009년부터 5개 분야 각 1명씩 농업기술명인을 선발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선발된 인원은 이들을 포함해 총 56명이다.

올해 농업기술명인은 식량작물분야 김복성 씨(전라북도 고창군, 콩), 채소분야 한민우 씨(충청남도 아산시, 딸기), 과수분야 이평재 씨(전라남도 광양시, 다래), 화훼‧특작분야 최상근 씨(강원도 홍천군, 산채), 축산분야 오삼규 씨(경상북도 영천시, 한우)이다.

식량분야 김복성 명인은 논에서 재배하는 콩의 수량을 높이는 재배기술을 확립하고, 씨뿌림부터 수확까지 재배의 모든 과정에 소요되는 노동력을 절감하기 위한 현장실증에 참여하는 등 논콩 재배와 관련한 기계화 기술을 영농현장에 보급‧확산하는데 기여했다.

또한 종묘회사와 공동으로 나물용 콩 3개 품종 개발에 참여하며 콩 산업육성에 노력하고 있다.

채소분야 한민우 명인은 비닐하우스용 냉교반기, 양액 재배용 베드, 폐양액 재처리장치 등 딸기 재배를 위한 환경 개선과 에너지 효율화를 위한 연구·개발을 통해 4건의 특허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딸기를 재배하는 농가들을 모아 전국적인 연구모임을 조직해 고품질 딸기 생산기술을 공유하고, 우수한 기술 확산을 위해 적극 참여하고 있다.

과수분야 이평재 명인은 품질과 생산성을 높인 다래 신품종 3종과 수확 후 유통 중 물러짐을 예방하는 전용 용기 개발, 장기보관 방법 등을 고안해 다래재배 농가 소득을 높이는데 기여하고 있다.

또한 다래 상품화를 위한 가공사업장과 학교 교육과 연계한 농촌교육농장을 운영하며 다래의 부가가치향상과 산업화에 힘쓰고 있다.

화훼특작분야 최상근 명인은 산채(산나물)류의 대량생산 재배기술을 정립하고, 장기저장을 위한 산야초 가공법을 개발해 특허를 받았다.

산채 재배과정 중 노동력을 줄이기 위한 다목적 운반차를 개발해 특허 출원 중이며, 농한기에 상자를 이용한 산채 재배법 개발을 통해 생산량 증대와 노동력 분산의 효과를 가져왔다는 평가를 받았다.

축산분야 오삼규 명인은 한우개량과 사육에 관한 기술을 전산화하고 체계적으로 정립해 한우 사육에 관한 기술력을 높였고, 보증 씨수소 4종을 특허등록(2018~2020년)해 한우개량에 이바지하고 있다.

또한 한우 사육 시 축사 악취를 낮추는 기술력을 적용하고 오염원 발생을 낮춘 사육 기술 등으로 경북 1호 환경친화농장으로 지정된 바 있다.

농촌진흥청은 이번에 선정한 농업기술명인에게 명인패와 시상금, 기념손찍기(핸드프린팅) 동판을 수여하며, 오는 12월에 농촌진흥청에서 열리는 농촌진흥사업 종합보고회에서 시상할 예정이다.

조은희 농촌진흥청 기술보급과장은 "농업기술명인의 기술적 노력과 성과가 청년농업인의 영농활동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사례집 제작 등을 통해 널리 홍보하고,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예슬 기자 news@thekpm.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