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0-11-01 (일)

농업경제신문

추석맞이 ‘보름달 등불 만들기’ 비대면 체험 운영

2020-09-24 09:24:28

center
사진=‘보름달 등불 만들기’ 완품성
[농업경제신문 임지혜 기자]
서울시 북촌문화센터는 우리나라 대표 명절인 추석을 맞아 24일(목)부터 비대면 체험 프로그램 ‘명월위촉(明月爲燭), 달아달아 밝은 달아’를 진행한다.

예로부터 추석은 일 년 중 가장 밝고 둥근 달이 뜨는 명절로, ‘달빛이 촛불을 대신할 만큼 밝다’는 뜻의 명월위촉(明月爲燭)한 보름달을 보며 소원을 빌거나 농사의 풍흉을 점치는 달맞이를 하곤 했다.

북촌문화센터는 집안에서도 나만의 달맞이를 할 수 있도록 선착순 100명에게 한지등갓, 한지장식 등을 담은 ‘보름달 등불 만들기’ 체험 꾸러미를 발송한다. 이번 체험 꾸러미는 북촌에 소재한 한지공방과 협업으로 제작되었다. ‘보름달 등불 만들기’ : ‘보름달 등불 만들기’는 한지등갓에 한지로 만든 달토끼, 송편, 곡식 등 추석 상징물을 오려붙여 나만의 보름달 등불을 꾸며 볼 수 있다. 나만의 보름달 등불을 만들며 가족의 건강과 안녕을 빌어 볼 수 있다. 프로그램 참여는 서울한옥포털 홈페이지와 북촌문화센터 사회관계망(인스타그램, 페이스북)을 통해 신청 가능하며, 문의는 북촌문화센터로 하면 된다.

앞서 북촌문화센터는 여름맞이 ‘전통향낭 만들기’ 체험을 시작으로 ‘무궁화 방향기 만들기’, ‘전통책 만들기’ 체험 및 온라인 어린이 한옥캠프 등 다양한 비대면 문화 프로그램을 운영해 시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류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올해 추석 연휴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많은 시민들이 장거리 이동 계획이 없는 만큼, 이러한 비대면 프로그램이 작은 즐거움과 위안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소소한 일상을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비대면 프로그램을 지속 확대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임지혜 기자 lhjihj9031@naver.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