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0-07-11 (토)

농업경제신문

‘자두·살구맛을 동시에’ 진도군 신품종 과일 플럼코트 출하

2020-07-01 09:31:39

center
사진=진도군
[농업경제신문=김철호 기자] 진도군에서 진도대파 대체 작목으로 농가에 보급한 ‘자두·살구맛을 동시에’ 맛볼 수 있는 플럼코트의 첫 수확이 시작됐다.

플럼코트 재배를 시작한(3년차) 박종용 농가(진도군 의신면 응덕리)는 올해부터 상품성을 갖춘 플럼코트를 첫 출하했다. 올해 1,800평에서 약 8톤이 수확 예정이며, 현재 1kg에 1만5,000원에 판매되고 있다.

플럼코트 재배농가 박종용씨는 “재배는 어렵지 않다. 비교적 열악한 재배 환경에서도 나무가 잘 자라며, 자두나 살구에 비해 병충해에 강하다”고 말했다.

‘플럼코트’는 자두를 의미하는 플럼(Plum)과 살구를 뜻하는 애프리코트(Apricot)의 합성어로, 살구와 자두의 단점을 보완하고 장점을 극대화한 품종이다. 물 빠짐이 좋은 모래 성분이 많이 섞힌 땅에서 재배된 진도산 플럼코트는 병해충에 강하고 80~100g으로 크고 무거우며, 당도 또한 14~17brix로 높다. 특히 플럼코트는 살구의 달콤함과 자두의 향기로운 과즙이 어우러져 두 가지 맛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 또 비타민 A와 C를 다량 함유하고 있으며, 안토시아닌 등 항산화 물질도 다른 과일에 비해 월등한 것으로 조사됐다.

진도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자두와 살구의 장점을 살린 플럼코트는 대파 대체 작목 중 하나로 농가의 새로운 틈새작목으로 육성하고 있어 농가 소득 증대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철호 기자 fireinthesky@hanmail.net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