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7 월요일

충남농기원, 9개 업체와 딸기·국화·프리지어 통상 실시권 계약

김철호 기자 등록 2020-03-20 09:14:14
center
사진=충청남도농업기술원
[농업경제신문=김철호 기자]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19일 9개 육묘업체와 자체 개발한 신품종 16종에 대한 ‘품종보호권 통상 실시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은 자체 개발한 신품종의 안정적인 우량묘 생산을 도모하고, 농가에 신속 공급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체결했다.

이번에 계약한 신품종의 판매 규모는 △딸기 2품종(킹스베리, 써니베리) 136만여 주 △국화 12품종(러블리송, 백야, 보라미, 볼카레드, 시어화이트, 예스누리, 예스루비, 예스홀릭, 핑크루팡, 만추볼, 초롱볼, 한아름볼) 283만여 주 △프리지어 2품종(골드문, 레드썬) 42만여 구이다. 딸기 계약 업체는 써니팜영농조합법인, 모두유통농업회사법인 등 2곳이며 국화는 맑은샘, 순, 베스트멈, 농업회사법인 에버팜, 월명팜영농조합법인, 하늘화훼종묘 등 6곳, 프리지어는 충남화훼종묘 1곳이다.

도 농업기술원은 시험 재배로 이미 시장에서 우수한 상품성과 경쟁력을 인정받은 신품종을 통해 재배 농가의 소득 증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김부성 도 농업기술원장은 “이번 통상 실시로 딸기, 국화, 프리지어 신품종을 농가와 소비자에게 신속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기관 역량을 강화해 신품종을 지속 개발하고, 농가의 소득 향상과 수출 확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철호 기자 fireinthesky@hanmail.net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HEADLINE NEWS

Editor's Pick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