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0-10-24 (토)

농업경제신문

'무능 정부 탓' 이라더니...전희경·심재철·곽상도 의원, 코로나19 확진자 접촉?

2020-02-24 13:50:24

center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제공.
정부의 안일한 대처가 '코로나19' 확산 사태를 불러 일으켰다고 주장했던 미래통합당 심 원내대표와 전희경·곽상도 의원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검사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9일 국회에서 사학·교총 관련 500명 단위 토론회가 열렸는데, 이날 참석했던 하윤수 교총 회장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이 알려지면서다. 당시 하 회장 근처에는 심재철, 전희경, 곽상도 의원이 배석해 있었다.

한만수 국회 대변인은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고 "오늘(24일) 오후 2시로 예정된 국회 정치통일외교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은 열리지 않는다"며 "문희상 의장은 코로나19와 관련된 보고를 받고 오늘 본회의를 열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이와 관련 김한표 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는 기자들에게 “심재철 원내대표가 지금 종합병원 내 선별 진료소에 검사를 받으러 갔다”며 “선제적 조치로 의원총회를 취소했으며, 여야간 합의로 국회 본회의를 잠정 연기하는 걸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통합당 세 의원은 코로나19 확산 계기를 두고 정부의 안일한 대처를 문제 삼은 바 있다. 심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위기 경보 단계를 '심각' 단계로 격상했지만, 방역의 핵심인 중국인 입국 금지는 이번에도 빠졌다"며 "감염원 입국이라는 입구를 열어놓고 방역 대책을 해봐야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라고 강조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과도하게 불안을 갖지 말아달라"는 대국민 메시지를 낸 데 대해 "믿기 어려울 만큼 한가하다. 대통령의 안일함이야 말로 국민의 불안요인"이라고 비판했다.

곽상도 의원 역시 “문재인 정부의 경거망동이 코로나 재앙을 가져왔다”고 주장했다.

안세준 기자 to_seraph@naver.com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