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0-11-27 (금)

농업경제신문

경남도, 항노화바이오 기술개발 지원사업 추진

2015-03-06 09:56:06

고부가가치 항노화바이오산업 육성 시동
경상남도(도지사 홍준표)는 항노화바이오산업의 다각적이고 실질적인 육성을 위해 순수 도비 신규 시책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올해 처음 시행하는 경남도 항노화바이오 육성 기업지원사업은 ‘천연물 소재 응용 기술개발사업’과 ‘미래 선도기술 산업화 지원사업’으로 나누어 추진하며, 예산은 총 10억 원이 투입된다.

도는 그동안 기계, 조선, 항공 산업을 역점적으로 지원해 온 데 이어, 지난해 항노화바이오 산업을 미래 50년 신성장동력 주력 산업으로 선정하고 올해부터 본격적인 육성에 나선다.

특히, 천연물 소재 응용 기술개발사업은 거창·함양·산청·거창 등 지리산권과 하동·남해·통영을 잇는 해양권에서 생산되는 우수한 천연물 소재를 활용해서 의약품, 건강기능식품, 의료기기, 화장품 등 항노화 제품의 연구개발과 사업화를 적극 지원한다.

미래 선도기술 산업화 지원사업은 항노화 바이오 제품의 국내외 시장개척에 필요한 미국FDA 승인, 유럽CE 인증, GMP 공장 승인과 식약처의 등록·허가에 필요한 안전성 시험, 유효성 시험 등 각종 시험에 필요한 연구비 및 추가 개발경비를 지원하게 된다.

사업신청기간은 16일부터 27일까지이고, 경남에 주된 사업장(본사, 공장, 연구소)을 보유하고 있는 항노화바이오 관련 기업으로 접수 마감일 현재 창업한지 1년 이상이 되어야 신청이 가능하다.

평가는 신청자격 등 형식적 요건에 대한 사전검토와 현장실태조사를 병행하여 실시하며, 신청 기업의 과제수행 능력, 기술력, 사업성, 일자리 창출 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공정하고 객관적인 평가기준에 따라 지원 기업을 선정한다.

그동안 도내 항노화바이오산업 육성을 위해 지속적인 개발투자와 기존 개발기술의 산업화 지원이 절실하다는 기업의 목소리가 높았다.

경남도 지현철 서부권개발본부장은 “이번 지원사업이 우수한 기술을 보유하고도 열악한 재정여건으로 국내외 인증 획득비용이 높아 사업화 하지 못한 기업들의 판로개척과 산업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농업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순
1004

귀농귀촌교육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